보도자료 배포 서비스 뉴스와이어(www.newswire.co.kr)가 제공합니다.
NewsWire Logo
1인1책, 특수교사의 시집 ‘눈꺼풀로 하는 대화’ 펴내
2017년 09월 14일 18:01
눈꺼풀로 하는 대화 표지
눈꺼풀로 하는 대화 표지
고해상도 사진보기 »
사람은 하나의 직업을 갖고 살아간다. 만일 또하나의 직업을 얻게 되면 당사자는 더 행복할 수 있지 않을까. 게다가 그 직업이 감성을 느끼고 배울 수 있는 시인이라면 더 좋을 것이다. 특수 교사이면서 시인인 박수진 작가(본명 박순숙)가 <눈꺼풀로 하는 대화>라는 시집을 냈다.

1인1책에서 출판한 이번 시집에서 박 작가는 일상과 감성을 조화롭게 풀어낸 내용을 실었다. 사람은 살아야 할 때와 증언해야 할 때가 있다고 말한 알베르 까뮈의 말대로 시인은 아름다운 삶을 살아가는 다양한 사람들의 모습과 장애학생들과 함께 가는 길에 대해 증언할 때임을 알고 실천한다. 삶은 시이고 시인은 그것을 쓸 수밖에 없는 운명을 받아들인다.

1부에서는 꽃과 새와 쉬이 지나가는 계절, 휙 지나칠 뻔한 이 평범한 일상들로부터 얻은 영감을 시인 자신의 이야기를 통해 들려준다. 시인은 과거의 기억을 불러내 회상하고 고백하며 이 일상들의 숨겨진 내면의 또다른 모습들을 끊임없이 상상한다. 평범해 보이는 소재들이지만 톡톡튀는 상상에 독자도 슬며시 동화되어 빠른 발길을 잠시 멈추고 일상을 바라보게 된다.

2부에서는 특수아이와 그 가족들 옆에서 슬픔과 기쁨을 함께하는 교사이자 친구로서 느낀 마음을 시로 표현한다. 오히려 끝없이 사람과 인생을 배우는 학생의 마음을 표현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한 발자국이라도 가까이 다가서려는 시인의 시선이 한겨울 추위 속 백열등 불빛처럼 따뜻하다.

본격적인 가을이 시작되는 이즈음, <눈꺼풀로 하는 대화>를 읽어보며, 시의 감성에 빠져 보자.

◇저자소개

저자 박수진은 특수학급에서 교사 생활을 시작했다. 자진하여 서울정민특수학교, 서울정인특수학교에서 근무했고 그 이후 고등학교 특수학급을 거쳐 복지관 파견학급까지 다양하게 경험을 했다. 많은 중증 장애학생들의 신변 처리도 했고 파견학급 학생의 장례도 치러 봤다.

부족하지만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현재는 서울 북부 특수학급 교사로 재직 중이다.

◇목차

프로필
프롤로그

Ⅰ사랑엔 날개가 있다
도서관 앞에서
조각보 사랑
망초꽃
3월
인사동 난데없는 대나무 숲
감자 소리
억새처럼 피어라
바다 1
바다 2
선물로 받은 그림
꽃신
어제의 노트
시계
산굼부리에서 사랑을 읽다 1
산굼부리에서 사랑을 읽다 2 거룩한 섹스
엘리제를 위한 시
12월
사랑은
다시 사랑 1
다시 사랑 2
민들레 사랑
풍경화
아쿠아리움에서 춤을 춘다
봄은 남사당패처럼 온다
여교사의 일기
한 선생님 결혼식 날
학교 가는 길
들꽃
운주사에 가면
난전
아리바다들은 전철을 탄다
보톡스
연흔
부추꽃 요양원
봉선화 유두
붓꽃
우리는 우리끼리계단
추억은 7080
가을볕 물들다
초록궁전

돌아보면 다 봄이다
배꼽
트리
꽃이 지고 가을이 온다
다시 가을
기상 예보

애기똥풀의 기억
길을 묻고 싶은 당신
새들도 외롭다
단풍
제비꽃
죽은 시인의 사회 인생아 무겁니
시인의 딸
젊은 망자
대추차
커피
해바라기
이름 1
이름 2
행운의 돛이 나를 향하여 오네

Ⅱ 상처엔 날개가 있다
밤이면 밤마다
졸업
불편한 묵도
장애인 체육대회
지팡이
엘리슨 레퍼
아픔의 크기
특수교사
단정한 푸념
눈꺼풀로 하는 대화
진짜 애인
효자
오해를 하면 안되는 아이
교장선생님
보도자료 출처: 1인1책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안내 »
newswire lgogo
보도자료 배포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