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개소 10주년 기념 영상 유튜브에 공개

10년을 함께, 미래를 함께 2008-2018

2019-02-19 10:39 출처: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앞에서 보와·대체 의사소통 보조기기를 보고 있다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개소 10주년 기념 영상 10년을 함께, 미래를 함께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2월 19일 --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이하 센터)는 개소 10주년 기념 영상인 ‘10년을 함께, 미래를 함께 2008-2018’을 2월 18일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동시 공개했다.

2007년 재활의학과 전문의, 작업치료사, 물리치료사 등으로 이루어진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내 보조공학 관련 태스크포스팀이 그 출발인 센터는 2008년 12월 16일 서울시로부터 지정을 받은 서울시보조공학서비스센터로 개소하게 되면서 서울시 첫 보조기기센터가 되었다. 서울시보조공학서비스강동센터를 거쳐 현재의 이름에 이르기까지 서울시는 추가로 보조기기센터 3곳의 문을 더 열었으며 현재 동남·동북·서남·서북보조기기센터 총 4개 기관이 보조기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렇듯 센터 10년을 조망하고, 내일을 준비하기 위해 제작한 이번 기념 영상의 특징은 센터의 설립, 운영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사람 중심의 인터뷰로 담았다는 점이다. 당시 센터 직원, 복지관장, 서울시 실무자, 현직 직원 그리고 보조기기 서비스 이용자 인터뷰에 이르기까지 그 시작과 현재를 ‘영상으로 기록화’ 했다. 기념 영상 제작 과정을 통해 센터는 복지관이 1982년 개관 초기 보장구 전시실을 별도 운영하는 등 꾸준히 보조기기에 대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었음을 인터뷰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복지관 직원 출신으로 센터의 운영위원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우리나라 장애인보조기기 관련 법률의 제정, 보조공학 서비스 전달체계 수립에 크게 기여했던 한신대학교 재활학과 고 오길승 교수의 발자취도 다시금 조명했다.

무엇보다 보조기기 서비스 이용자들이 보조기기를 통해 달라진 삶과 바라는 점도 영상으로 담아 10주년의 의미와 보조기기 주는 삶의 긍정적인 변화도 그려냄으로써 내용의 의미를 더했다.

강용원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장은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 서울시와 함께 한 10년의 역사를 영상으로 기록할 수 있어서 보람을 느낀다”며 “10년 동안 기관 명칭, 보조기기 종류는 달라지고, 다양해 졌지만, 개관 초 슬로건인 ‘따뜻한 사랑을 담은 서비스로 이용자 분을 섬긴다’이라는 그 초심은 변함이 없다”고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는 보조기기 서비스를 약속했다.

영상은 서울시동남보조기기센터 공식 유튜브 채널과 홈페이지,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홈페이지에서 시청할 수 있다.

시립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개요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은 1982년 서울특별시에서 설립한 국내 첫 장애인종합복지관으로서 푸르메재단이 운영하는 지역사회 장애인재활기관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