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 론칭

만 12세이하 전용 상품, 서비스로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과 재미를 동시에
우리 가족 소통 앱 ‘잼’… 미세먼지 등 자녀 케어, 콘텐츠 안심 시청 지원
20만원대 전용 스마트폰 출시… 아이 손에 딱 맞는 크기, 교육 앱 탑재

2019-09-30 08:59 출처: SK텔레콤 (코스피 017670)

SK텔레콤이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을 론칭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30일 --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5G 시대를 맞아 10월 1일 유무선 키즈 브랜드 ‘잼(ZEM)’을 론칭하고 만 12세 이하 전용 상품, 서비스를 한층 강화한다. 기존 ‘쿠키즈’ 브랜드는 모두 ‘잼’으로 전환된다.

‘잼’은 만 12세 이하 고객이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 습관을 기르고 재미있는 콘텐츠를 즐기도록 돕는 ‘스마트 친구’를 표방한다. SK텔레콤은 2018년 만 13~24세 전용 브랜드 ‘0(영)’을 론칭해 중고생과 대학생에게 다양한 맞춤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잼’을 통해 초등학생에게도 한발짝 더 다가간다는 계획이다.

만 12세 이하 고객은 ‘Digital Native(스마트폰을 가지고 태어난) 세대’로 불릴 만큼 스마트폰을 일찍 경험하고 보유하기 시작한다. 연세대 바른ICT연구소의 2018년 실태조사에 따르면 영유아 중 태어나서 만 3세까지 스마트폰을 경험한 비중은 88%에 달했다. SK텔레콤이 조사한 결과 스마트폰을 처음 보유하는 연령은 7.4세다. 5G 서비스가 확대될수록 이러한 트렌드는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부모는 ‘안심’, 자녀는 ‘재미’… 잼(ZEM) 앱으로 두 마리 토끼를!

‘잼’ 앱은 부모용과 자녀용으로 나뉘며 10월 1일부터 앱 마켓에서 설치 후 서로 연동해 사용할 수 있다. 기존 ‘쿠키즈’ 앱 이용자는 앱 업데이트를 통해 ‘잼’ 앱을 이용할 수 있다. ‘잼’ 앱은 만 12세 이하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이 급격히 증가하는 세태를 반영해 부모와 자녀가 소통하며 스마트폰을 유익하게 쓰도록 돕는다.

부모는 자녀와 상의해 스마트폰 이용 시간을 요일별, 시간별 등 최대 5가지 모드로 설정함으로써 올바른 사용 습관을 길러줄 수 있다.

또한 각종 케어 기능을 활용해 자녀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 자녀가 자주 가는 곳을 ‘안심존’으로 등록해 진입 또는 이탈 알림을 받고 자녀가 위치한 지역의 미세먼지 정보도 실시간으로 조회 가능하다. 자녀가 스마트폰을 보면서 오래 걸으면 자동 알람을 줘 사용을 자제시키는 ‘스몸비(스마트폰-좀비 합성어) 방지 기능’도 지원한다.

자녀가 유해 콘텐츠에 무분별하게 노출되는 일도 줄일 수 있다. 유해하다고 판단되는 전화, 앱 마켓 결제, 인터넷 등을 차단할 수 있으며 ‘잼’ 앱과 B tv를 연동해 자녀를 집에 두고 외출해도 TV로 어떤 콘텐츠를 시청하는지 확인 가능하다.

이외에도 ‘잼’ 앱은 자녀 고객을 위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잼 톡’ 기능을 활용하면 데이터 걱정없이 가족과 실시간 대화를 하고 앱 내 T멤버십 바코드로 편의점과 영화관 등에서 할인 받을 수 있다.

‘잼’ 앱은 자녀 1명 당 보호자 5명, 보호자 1명 당 자녀 5명까지 연동 가능하며 부모용 앱은 타 이통사 고객도 이용 가능하다.

◇우리 아이 첫 스마트폰… 가격, 디자인, 콘텐츠 3박자 모두 갖춰

SK텔레콤은 키즈 전용 스마트폰 ‘LG X2 잼’을 10월 1일 공식 출시한다. 출고가는 20만9000원이다.

‘LG X2 잼’의 주요 사양은 △5.45인치 HD+ 화면 △후면 13MP, 전면 5MP 카메라 △3000mAh 배터리 등이다. 가로 71.5mm, 세로 147mm, 두께 8.2mm의 콤팩트한 크기와 147g의 가벼운 무게로 만 12세 이하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

‘LG X2 잼’은 ‘잼’ 앱은 물론 교육 미디어 관련 앱을 기본 탑재해 다양한 콘텐츠 혜택도 제공한다. 수학 풀이 검색 앱 ‘콴다’ 이용을 위해 매월 5000콴다코인을 1년간 지급하며 ‘네이버 전자사전’의 ‘오늘의 영어회화’ 콘텐츠를 지원한다. 동영상 편집 앱 ‘키네마스터’ 프리미엄 버전(월6000원) 3개월 무료 이용권도 제공된다.

스마트폰 구매 고객은 △휴대폰 케이스 2종 △강화유리필름 3장 △파우치 △꾸미기 스티커 2종 등을 받는다. 전용 요금제 ‘ZEM플랜 스마트’에 가입하면 월 1만9800원에 기본 데이터 500MB를 쓸 수 있다. 방과 후 오후 4시부터 새벽 1시까지는 데이터가 50%만 차감된다.

SK텔레콤은 키즈 전용 스마트폰 라인업을 지속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TV, AI 스피커에서도 ‘잼’ 보면 더 재밌다… 각종 기기서 키즈 콘텐츠 확대

‘잼’ 이용 고객은 스마트폰은 물론 TV, AI 스피커 등 여러 기기에서도 다양한 키즈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향후 5G 전용 키즈 콘텐츠도 확대된다.

‘잼’은 조만간 B tv에서 키즈 AI 서비스 ‘뽀로로톡’과 AR·VR 북 서비스 ‘살아있는 동화 3.0’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뽀로로톡’은 인기 캐릭터 뽀로로와 대화하며 학습하는 신규 AI 서비스로 △명작동화 △생활습관 △감정동화 △뽀로로와 공부해요 △크롱크롱 퀴즈쇼 총 5개의 메뉴를 제공한다.

‘살아있는 동화 3.0’은 TV 동화에서 아이 얼굴이 나오는 장면을 따로 스마트폰에 저장하고 SNS에 공유하는 ‘주요 장면’ 기능과 스마트폰으로 얼굴 사진을 찍어 TV 동화로 간편하게 재생하는 ‘내 동화 자동 만들기’ 기능을 지원한다. ‘살아 있는 동화’는 자녀와 부모의 얼굴, 목소리를 TV 동화 속에 구현함으로써 새로운 독서경험을 제공한다.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AI 스피커 ‘누구 네모(NUGU nemo)’도 ‘B tv ZEM 키즈’ 서비스를 통해 총 200여편의 B tv 콘텐츠를 신규 제공한다. ‘살아있는 동화’ 180여 편과 ‘플레이송스 홈’ 20여 편이 추가된다.

‘잼’은 시청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플레이송스 홈’ 콘텐츠를 B tv와 누구 네모에서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플레이송스 홈’은 국내외 유아교육 전문가들이 기획한 음악놀이교육 프로그램이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키즈 고객에게 더욱 친숙하게 다가가고 올바른 ICT 사용 습관 형성을 돕기 위해 새 브랜드 ‘잼’을 기획했다”며 “키즈 고객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후속 상품,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