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FS/선진햄, 한국 방문한 ‘2019 DLG 햄·소시지 국제품평회’서 수상 영예

금메달 18개, 은메달 10개, 동메달 1개… 29개 제품 수상 획득
11년 연속 수상, 누적수상 132개 달성… 한국 육가공 제품 우수성 세계적으로 알려

2019-09-30 11:22 출처: 선진 (코스피 136490)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의 육가공사업부문 선진FS/선진햄이 2019 DLG 햄,소시지 국제품평회에서 29개 제품 수상을 획득했다. 사진은 베스트제품으로 선정된 자이언트폭립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9월 30일 -- 스마트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의 육가공 사업부문 선진FS/선진햄(대표이사 전원배)가 27일(금) 전북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센터에서 열린 ‘2019 DLG(독일농업협회) 햄, 소시지 국제 품평회’ 한국 대회에서 29개 제품 수상을 달성했다.

DLG 국제품평회는 100년 전통의 식품품질평가기관인 독일농업협회에서 매년 주관하는 식품 품질평가대회이자, 매년 전 세계 약 2만개 이상의 육가공 제품이 출품되는 세계 최고 권위의 대회다. 이번 대회는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에서 유치에 성공해 특별히 한국에서 열리게 되었으며, 국내 총 15개사의 160개 제품이 출품되어 지난 25일(수)~27일(금)까지 사흘간 평가를 진행했다. 최종 시상식은 전북 익산의 국가식품클러스터지원센터에서 27일 개최되었다.

선진FS/선진햄은 이번 대회에 역대 최다인 총 30개 제품을 출품하였다. 특히 해외에서 열린 대회와 달리 검역규제로 인한 출품 제한이 없어, 국내에만 유통되던 최고품질의 제품을 선보일 수 있었다. 그 결과 선진은 18개 부문 금메달을 비롯한 29개 제품에 대해 수상을 획득했다. 선진FS는 이번 수상으로 첫 출품인 2009년부터 11년 연속 수상 그리고 수상 제품 누적 132개 달성이라는 쾌거를 달성하게 되었다.

금메달을 수상한 제품 중 ‘체다치즈미트번’, ‘데리야끼멘츠카츠’, ‘자이언트폭립’ 등 제품은 선진만의 특별한 제품 성형 기술을 적용해 제품 내부에 다양한 소스를 넣으면서도, 각 제품의 식감은 그대로 살린 제품이다. 특히 ‘데리야끼멘츠카츠’와 ‘자이언트폭립’은 독일 심사단의 극찬을 받은 제품으로, ‘베스트 제품’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선진FS/선진햄의 전원배 대표이사는 “10년 간 DLG 국제품평회에 꾸준히 출품해 왔지만, 특히 이번 한국대회는 감회가 남다르다. 이런 뜻깊은 대회에서 수상하게 되어 더욱 영광”이라며 “이제 한국 축산업 역시 글로벌을 지향해야 하는 만큼 우리 선진FS도 국제 무대에서 더욱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1973년 제일종축을 모태로 시작한 선진(총괄사장 이범권)은 46년간 양돈을 비롯해 사료, 식육, 육가공 생산 및 유통에 이르는 사업체제를 갖춘 축산전문기업이다. 83년부터 꾸준한 연구를 통해 한국의 기후풍토에 잘 적응하고 한국인의 입맛에 맞는 국내 최초 한국형 종돈을 개량해 냈으며, 1992년에는 국내 최초 브랜드돈육 1호 ‘선진포크’를 출시, 뛰어난 맛과 품질로 20년 이상 소비자들의 꾸준히 사랑을 받고 있다. 또한 97년 필리핀을 시작으로 베트남, 중국, 미얀마, 최근 인도에 이르기까지 총 5개국으로 글로벌 사업을 전개하며 대한민국의 우수한 축산기술을 세계적으로 널리 알리고 있다. 현재 축산ICT 사업분야를 포함한 4차 산업혁명에 부합하는 스마트 축산 모델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진행 중이다.

웹사이트: http://www.sj.c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