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푸른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재활병동 확대 운영

2019-11-18 13:06 출처: 청주푸른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재활병동 확장 기념식

청주--(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18일 -- 청주푸른병원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재활병동에 대한 환자 및 보호자들의 높은 호응과 만족도에 따라 기존 7병동에 이어 6병동까지 2개병동으로 추가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청주푸른병원은 2018년 9월 17일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재활병동 운영을 시작해왔으며 현재 충북 지역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중 유일하게 일반병동이 아닌 재활병동을 운영 중이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재활병동은 보호자나 간병인이 병실 내에 상주하지 않고 환자의 입원서비스를 전문 간호인력이 24시간 동안 전적으로 제공하는 제도로 그 중 재활병동은 이동 도우미 등이 추가로 배치되어 재활전문병원에 더욱 특화되어 있는 형태이다.

입원기간 중 전문 간호인력은 환자의 활동능력 범위에서 일상생활을 스스로 할 수 있도록 도와줄 뿐 아니라 질 높은 간호를 제공하며, 체계화된 면회 관리로 감염관리가 이루어진다. 또한 보호자나 간병인의 상주로 인한 감염, 소음 등의 문제도 없어 환자가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이 가능하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재활병동으로 지정된 병동에는 모든 병상이 전동침대로 교체하고, 환자의 상태를 관찰하기 위한 서브스테이션이 설치됐다. 또한 낙상예방을 위한 안전장치 시설 등을 통해 환자 안전 강화에 무엇보다도 역점을 두었다.

청주푸른병원 황찬호 병원장은 “지난해 개소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재활병동이 환자, 보호자들의 높은 만족도에 따라 추가적으로 확장을 하게되어 기쁘다. 앞으로도 보호자들의 간병부담을 덜고 환자분들은 재활치료에 더욱 전념할 수 있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청주푸른병원 개요

청주푸른병원은 청주시 강서동 고속버스터미널 앞에 위치한 재활 병원으로 충북권 유일의 요양병원이 아닌 2차병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발병 후 6개월 이내에 보다 적극적인 재활치료를 통해 환자들의 재택복귀를 1차 목표로 하는 병원으로 현재 충북에서 유일하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중 뇌졸중, 중추신경계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재활 병동을 운영 중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