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플랜잇, 식물성 대체우유넣은 ‘잇츠베러카페’ 출시

우유의 맛과 영양을 구현한 식물성 대체우유 ‘잇츠베러밀크’ 개발
식물성 대체우유 넣은 RTD 음료 ‘잇츠베러카페’ 실크커피와 로열홍차 2종 출시
30일부터 와디즈를 통해 펀딩 개시하고 2030 MZ세대 공략할 계획

2020-10-30 11:10 출처: 더플랜잇

식물성 대체우유 ‘잇츠베러밀크’를 넣어 만든 ‘잇츠베러카페’ 로열홍차(왼쪽)와 실크커피(오른쪽) 2종

안양--(뉴스와이어) 2020년 10월 30일 -- 푸드테크 스타트업 더플랜잇(The PlantEat, 대표 양재식)은 식물성 대체우유인 잇츠베러밀크를 적용한 RTD(Ready To Drink) 음료 ‘잇츠베러카페’ 실크커피와 로열홍차 2종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더플랜잇은 창업 후 3년간 전 세계 식품의 원료성분을 분석하고 축적한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식물성 원료만으로 우유의 맛과 영양을 대체할 수 있는 식물성 우유인 ‘잇츠베러밀크’를 개발했다. ‘잇츠베러밀크’는 다른 식물성 음료인 두유, 아몬드 우유, 쌀 우유와는 달리 젖소에서 나오는 실제 우유의 맛과 영양을 구현한 제품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잇츠베러카페’의 실크커피와 로열홍차는 식물성 대체우유 ‘잇츠베러밀크’를 적용한 첫 번째 제품이다. 신제품 실크커피와 로열홍차 또한 기존의 일반 우유를 넣은 카페라떼나 밀크티의 맛을 동일하게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잇츠베러카페 2종은 식물성 대체우유를 넣어 ‘유당불내증(우유에 함유된 유당을 소화하지 못해 배가 아픈 증상)’이 있는 사람도 마음 놓고 즐길 수 있다. 또한 설탕 대신 알룰로스, 스테비아 등을 주성분으로 한 복합 대체당을 적용해 일반 카페라떼, 밀크티 대비 2/3 이하로 칼로리가 낮은 것이 특징이다.

양재식 더플랜잇 대표는 “창업 후 ‘잇츠베러마요’와 ‘잇츠베러크래커’를 출시하고 판매하면서 가치 소비를 중시하는 2030 MZ세대들의 식물성 제품에 대한 큰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잇츠베러카페의 실크커피와 로열홍차 또한 우유의 맛과 영양을 구현한 식물성 대체우유로 만든 국내 최초의 음료라는 점에서 다양한 식물성 제품을 기다리던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더플랜잇은 10월 30일 오후 2시부터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잇츠베러카페 신제품을 공개하고 펀딩을 진행할 예정이며, 추후 다양한 유통채널을 통해 판매할 계획이다.

한편 MZ세대들 사이에서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는 ‘가치 소비’가 늘어나고, 한국채식연합 추정 국내 비건 소비자가 2008년 15만명에서 2018년 150만명으로 증가하면서 국내에서도 다양한 식물성 비건 제품들이 쏟아지고 있다. 국내 역시 비건제품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으나, 대체육 위주의 식물성 제품이 주류인 상황이다. 이에 더플랜잇은 MZ 세대의 식소비 습관에 빠르게 적응하기 위해 식물성 마요네즈 ‘잇츠베러마요’와 식물성 크래커 ‘잇츠베러크래커’ 등 식물성 제품군을 확장 생산해 왔다.

더플랜잇 개요

더플랜잇은 2017년 3월 설립돼 식품 원료를 분자 수준까지 분석하고, 분석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동물성 원료를 식물성 원료로 대체, 순식물성 대체식품을 개발하는 연구를 진행하는 푸드테크 스타트업이다. 더플랜잇의 순식물성 식품 브랜드인 잇츠베러(Eat’s Better)를 통해 식물성 마요, 식물성 크래커 등에 이어 식물성 대체유를 개발하고 있으며, 마켓컬리, 헬로네이쳐, 쿠팡 등의 온라인 및 오프라인 파트너사와 함께 하고 있고, 2020년 가을 대체우유를 개발해 ‘잇츠베러카페’ 음료 2종을 출시한다. 더플랜잇의 잇츠베러 전제품은 국내 최초로 영국비건협회 인증을 받아, 안전한 식물성 원료 사용을 인정받고 있고, 최근에는 북미지역 대표적인 식물성식품협회인 PBFA(Plant-Based Food Association)으로부터 아시아 기업 최초 회원사(member)로 가입한 선도적 푸드테크 스타트업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