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함태호 박사, 2021 한국육종학회 ‘젊은 육종가 상’ 수상

건강 기능성 유색미 관련 연구성과 탁월
다수의 SCI 논문 및 품종등록, 유관업체와 기술료 계약도

2021-07-06 16:07 출처: 건국대학교

2021년 한국육종학회 공동학술발표회에서 ‘젊은 육종가 상’을 받은 건국대 함태호 박사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7월 06일 -- 건국대학교 식량자원과학과 생명환경연구소(소장 정일민) 소속 박사후 연구원인 함태호 박사가 이달 초 열린 ‘2021년 한국육종학회 공동학술발표회’에서 ‘월드그린시드피아 젊은 육종가 상’을 수상했다.

함 박사는 다양한 유전자원 평가를 통해 벼 건강 기능성 성분을 분석해왔으며, 이를 토대로 다수의 복합 기능성 유색미 품종을 육성해 쌀 산업 고부가가치화에 이바지한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

함 박사는 건강 기능성 유색미 관련 품종등록 3건과 품종출원 3건 및 특허등록 1건 등의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유관업체와 협력해 2건의 품종의 기술이전 및 고부가가치 산업화를 통해 1억원 이상의 기술료와 2% 수준의 경상 기술료 계약에 참여했다. 또한 생물학적, 비생물학적 스트레스 관련 유전연구를 통해 △SCI 3편 △비SCI 2편과 유색미 기능성 성분 관련 SCI 4편 △품종 개발 관련 논문 5편 등 우수한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월드그린시드피아 젊은 육종가 상은 육종 분야 우수성과를 도출하고 발전이 기대되는 연구자에게 수여 하는 상으로, 2020년부터 벼 육종 전문기업인 월드그린과 시드피아가 후원하는 상이다. 부상으로 상금 250만원과 순금 30g 상당의 메달을 수여 한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